‘밤비노의 저주’ ‘염소의 저주’ 깬 엡스타인 시카고 컵스 사장 사퇴

황규인 기자 입력 2020-11-19 03:00수정 2020-11-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밤비노의 저주’와 ‘염소의 저주’를 모두 깨뜨린 테오 엡스타인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사장(47·사진)이 자리에서 물러난다. 컵스 구단은 “계약기간을 1년 남겨 둔 엡스타인 사장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힘에 따라 제드 호이어 단장(47)이 사장으로 승진한다”고 18일 발표했다. 호이어 단장은 엡스타인 사장의 ‘오른팔’로 통하는 인물이다.

엡스타인 사장은 “새로운 인물이 중요한 결정을 내리는 게 옳은 일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야구는 언제나 내 전부지만 일단은 아내 그리고 두 아들과 함께 시간을 더 많이 보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엡스타인 사장은 2003년 역대 메이저리그 최연소(27세)로 보스턴 단장이 됐다. 2004년 보스턴이 ‘밤비노의 저주’를 깨고 86년 만에 월드시리즈 정상을 차지하면서 ‘스타 단장’이 된 그는 2011시즌 종료 후 컵스 사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컵스는 2016년 ‘염소의 저주’를 깨고 108년 만에 월드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테오 엡스타인#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 사장 사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