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김도 하원 입성… 한국계 의원 4명으로

조유라 기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바이든 시대]“한국서 이민 와 시민대표” 당선인사
미국 대선과 함께 실시된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서 공화당 영 김(김영옥·58) 후보가 2년 전 패했던 민주당 현역 길 시스네로스 의원을 꺾고 당선됐다. 김 당선인의 입성으로 미국 연방 하원의원 중 한국계는 4명으로 늘게 됐다. 13일(현지 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제39선거구)에 출마한 김 당선인은 50.6%를 얻어 시스네로스 의원(49.4%)을 약 4000표 차로 물리쳤다.

1962년 인천에서 태어난 김 당선인은 1975년 가족들과 함께 괌으로 이주한 뒤 하와이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서던캘리포니아대(USC)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의류사업으로 자수성가했다. 선거 컨설턴트인 남편 찰스 김 전 한미연합회장의 권유로 공화당 중진 에드 로이스 의원의 보좌관으로 21년간 일했고, 2014∼2016년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원을 지냈다.

김 당선인은 트위터에 올린 당선 인사에서 “미국은 한국에서 이민 온 소녀도 시민의 대표로 의회에서 일할 수 있는 나라다.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이 당선되면서 한국계 하원의원은 기존 1명에서 4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에 따라 180만 교민의 영향력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김 당선인과 미셸 박 스틸 당선인(공화), 메릴린 스트리클런드 당선인(민주)은 최초의 한인 여성 연방 하원의원이라는 기록을 동시에 세웠다. 서울 출생인 스틸 당선인은 대학 시절 도미해 1992년 ‘로스앤젤레스 폭동’을 계기로 정치에 발을 들였다. 한국인 어머니와 흑인 미군 부친 사이에서 태어난 스트리클런드 당선인은 ‘순자’라는 한국 이름을 갖고 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총애한 ‘오바마 키즈’로 2018년 처음 하원에 입성한 앤디 김 의원은 재선에 성공했다.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영 김#하원#입성#한국계 의원#4명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