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비서실장에 ‘에볼라 차르’ 클레인… 코로나 최우선 대응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입력 2020-11-13 03:00수정 2020-11-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美 바이든 시대]새 행정부 ‘1호 인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자신의 부통령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론 클레인(59·사진)을 새 행정부의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내정했다. 그는 1989년부터 31년간 바이든 당선인을 보좌해 온 최측근으로, 2014∼2015년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에서 에볼라 대응 조정관을 지내 ‘에볼라 차르’로 불린다. 당선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새 행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내세운 만큼 클레인이 코로나19 대책 수립에 주도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11일(현지 시간) “당선인의 오랜 참모였던 클레인이 그를 도와 다양성, 경험, 능력을 갖춘 팀을 구성할 것”이라며 두 사람이 2009년 금융위기 후폭풍으로 최악이던 미 경제를 구했고 2014년 공중보건 비상사태(에볼라)를 함께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1961년 인디애나주의 유대계 가정에서 태어난 클레인은 조지타운대와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법조인이다. 1989년 상원 사법위원회 변호사로 활동하다 당시 델라웨어주 상원의원인 바이든을 처음 만났다. 앨 고어(1995∼1999년), 바이든(2009∼2011년) 등 부통령 2명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민주당 대선 캠프에서 수차례 일하며 대선 후보의 토론 코치를 맡았다. 빌 클린턴 행정부에서는 ‘진보의 아이콘’으로 불렸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 인준에도 관여했다.

클레인은 지금도 트위터에 스스로를 ‘전(前) 에볼라 차르’로 소개할 정도로 에볼라 대응 조정관 역할을 했던 것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다. 러시아 황제를 뜻하는 차르라는 말 그대로 자신이 전권을 가지고 당시 업무를 주도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기도 하다. 데이비드 액설로드 전 백악관 선임고문은 트위터에 “똑똑하고 전략적이며 조직적이다.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의 백악관을 이끄는 데 좋은 선택”이라고 호평했다.

관련기사
그는 고어 후보가 조지 W 부시 공화당 대통령에게 패했던 2000년 대선 당시 플로리다주 재검표 소송에서 고어 측 법률 대응을 지휘했다. 이를 다룬 영화 ‘리카운트’에서 배우 케빈 스페이시가 연기한 인물이 바로 클레인이다. 지난해 트위터에 “사람들은 2000년 대선을 잊고 극복하라지만 아직 극복하지 못했고 솔직히 극복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며 당시 패배에 대한 짙은 회한을 토로했다. 클레인은 올해 초 바이든 대선 캠프의 선임고문으로 합류했고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 오바마 전 행정부의 인수위에서 일한 동갑내기 변호사 겸 환경운동가 모니카 메디나와 결혼해 세 자녀를 뒀다.

그의 내정으로 ‘바이든호’의 인선 작업이 빨라지고 공화당 인사까지 포함하는 ‘협치 내각’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바이든 당선인은 “내각 자리는 민주당뿐 아니라 공화당 인사에게도 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NBC방송이 보도했다.

우선 공화당 텃밭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의 선전에 기여한 존 매케인 전 공화당 대선 후보의 부인 신디 여사, 제프 플레이크 전 공화당 상원의원 등이 거론된다. 공화당 소속이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거리를 두고 있는 ‘한국 사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 존 케이식 전 오하이오 주지사 등도 물망에 오르내린다. 아울러 바이든 행정부에서 비중 있는 역할을 원하는 민주당 내 진보 세력의 요구가 만만치 않아 이를 조율해야 하는 과제 또한 클레인 내정자에게 달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바이든#비서실장#에볼라 차르#코로나#최우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