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 더 위로[고양이 눈]

김동주 기자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낚싯배에 잠자리들이 모여들었습니다. 허공엔 오로지 빛뿐인데 서로 먼저 오르려 안간힘을 씁니다. ‘저 위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지만 이런 짓을 하면서 올라갈 가치는 없어’(꽃들에게 희망을 中)

―전남 거문도 앞바다에서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