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김동주 동아일보 사진부 김동주 기자 공유하기 zoo@donga.com

안녕하세요. 김동주 기자입니다.

기사 제보
최신 순
첨단 기술로 무장한 미래 육군…‘아미타이거’를 아시나요? [청계천 옆 사진관]육군은 10일 오전 경기 양주시 25사단에서 박정환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아미타이거 시범여단 전투단 선포식’과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을 열었습니다. 1개 보병여단 전체를 아미타이거 구현을 위한 시범부대로 지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육군은 25사단 시범여단을 시작으로 2040년까지 모든 전투여단을 아미타이거 부대로 바꾸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아미타이거(Army TIGER)는 첨단기술로 무장한 미래 육군 부대를 말합니다. 워리어플랫폼을 착용한 전투원이 드론봇(드론+로봇)과 함께 전장을 누비며 높은 생존력과 전투력을 발휘하는 지상군부대를 뜻합니다. 차륜형장갑차와 소형전술차량 등 기동플랫폼으로 전 제대가 빠르게 전장을 누비는 ‘기동화’, 전투원과 드론봇 전투체계, 워리어플랫폼 등 모든 전투체계가 초연결되는 ‘네트워크화’, AI 기반 초지능 의사결정체계가 상황판단과 결심을 지원하는 ‘지능화’가 특징입니다…워리어플랫폼은 적과 싸우는 전투 장병이 기본적으로 갖춰야하는 기초적이면서 기본이 되는 전투체계를 말합니다. 각개 ‘전투원(워리어)’이 최상의 전투력을 발휘하도록 착용하는 전투복과 장구, 장비로 구성된 ‘기반체계(플랫폼)’입니다. 즉 육군의 차세대 개인전투장비체계입니다. K-2소총을 K-2C소총으로 바뀌는 것을 시작으로 전투복 등 각종 피복, 전투화, 헬멧 같은 기본장비가 다 바뀝니다. 무전기, 조준경(도트 사이트), 조준 확대경, 레이저 표적지시기, 영상획득장치(실시간 영상전송 카메라), 피아식별용 적외선(IR)신호기, 방탄복등이 기본 장비입니다. 육군은 ‘워리어 플랫폼을 2025년엔 14만5000명, 2029년까지 36만5000명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선포식 후에는 ’유·무인 복합전투체계 전투시연‘이 이어졌습니다. 전투시연은 2025년 이후 육군이 싸우는 모습을 구현한 것으로 아미타이거 여단 선두중대가 유¤무인 복합 전투수행을 통해 적 공격을 방어 후 공세로 전환, 적을 격멸하는 모습을 선보였습니다. 정찰·소총·폭탄투하 드론, 소형정찰로봇, 다목적무인차량 등 16종 50여 대의 전력이 투입된 전투시연은 정찰드론과 연계된 인공지능 체계가 적 부대를 식별 및 분석하고, 공격 드론 등 무인 전투체계가 적 진지를 돌파, 워리어플랫폼으로 무장한 전투원들이 차륜형 장갑차로 기동하여 적을 격멸하는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이어 진행된 ’신규 무기체계 명명식‘에서는 육군의 최신 전력화 무기체계이자 아미타이거 대대 및 여단전투단이 운용하는 7종류의 무기체계에 대한 이름(애칭)을 명명했습니다 이날 애칭을 부여받은 신규 무기체계는 소형전술차량(현마·現馬), 105mm 자주곡사포(풍익), 30mm차륜형대공포(천호·天虎), 차륜형장갑차(백호·白虎), 대포병탐지레이더-II(천경·天鏡-II), 120mm자주박격포(비격·飛擊), 장애물개척전차(코뿔소) 등 7종입니다. 행사에는 미국, 영국 등 15개국 주한 무관단, 국회, 육군 주요 직위자, 국방부·합참·방사청·국방과학연구소·방산업체·해군·공군·해병대 전력 관계관 등 2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박정환 육군참모총장은 “2025년에는 육군이 워리어플랫폼을 착용하고 AI 드론봇 전우와 함께 전투현장에서 반드시 승리하는 첨단 육군으로 변모할 것”이라며, “최첨단 전력과 연계하여 부대구조와 작전수행 개념도 발전시켜 다영역동시통합작전으로 미래전에서 승리하는 육군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사진·글=김동주 기자 zoo@donga.com}2022-06-10 16:24
풀밭으로 우(牛)르르, 한우 200마리 초지(草地)생활 시작[청계천 옆 사진관]8일 오전 10시 20분께 축사 문이 열리자 200마리의 한우들이 우르르 우(牛)사를 출발합니다. 강원 평창군 대관령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우연구소에서 겨울철 내내 축사 안에서만 있던 연구용 한우 200마리가 초지로 방목되기 시작하는 순간입니다. 소들은 질서정연하게 방목도로를 통해 푸르른 초지를 향해 힘차게 달려 나갑니다. 방목지에 도착한 소들은 정신없이 풀을 뜯어먹기 시작합니다. 이날 방목된 한우들은 오는 10월까지 약 5개월동안 드넓은 대관령 초지(草地)에 구역별로 순환 방목됩니다. 한우연구소는 국내 한우산업의 발전을 위해 한우 육종, 번식, 사양 등 축산 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합니다. 해마다 풀의 생육(자람)이 활발해지는 6월 초부터 풀이 더 자라지 않는 10월 말까지 한우 암소를 방목해 초지에서 키웁니다. 한마리당 평균 500kg에 달하는 방목된 소들은 하루 60-70kg의 풀을 뜯으며 자유롭게 생활하게 됩니다. 풀을 충분히 먹으면 배합사료를 따로 주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한우를 방목하면 농가 일손을 덜고 사료값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소는 신선하고 영양이 풍부한 목초를 섭취할 수 있어 건강해지는 이점이 있다고 합니다. 특히 목초 섭취, 적절한 운동과 일광욕은 번식 암소의 번식 장애를 줄일 수 있고, 축사 사육보다 번식률이 15% 이상 향상되는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사진·글=김동주 기자 zoo@donga.com}2022-06-08 17:47
기사통계
404건 최근 30일 간17건
주요 취재분야레이어보기
  • 칼럼
    35%
  • 지방뉴스
    20%
  • 사회일반
    13%
  • 산업
    13%
  • 국방
    10%
  • 유통
    3%
  • 역사
    3%
  • 대통령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