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윤미향 거취 정리” 기류… 與 “당에서 검토후 결정”

박효목 기자 , 황형준 기자 , 구특교 기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9: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靑 현안점검회의 윤미향 의혹 논의… 일각 “尹 소명 못하면 선택지 하나”
與, 20일 최고위 열어 대책 점검
© News1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면서 청와대 내에서 “윤 당선자 거취 문제를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기류가 퍼지고 있다.

본보의 취재를 종합하면 19일 오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 윤 당선자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의 참모들은 “상황이 심각하다”는 분위기다. 이날 청와대 안에서는 “대통령 지지율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 모든 곳에서의 여론이 좋지 않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 한 참모는 “경매 아파트 매입 자금 출처 등 돈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청와대 기류도 바뀌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윤 당선자가 각종 의혹을 명쾌하게 소명하지 못한다면 선택지는 하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윤 당선자 제명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지만 당장 조치할 계획은 없다”면서도 윤 당선자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는 20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윤 당선자 관련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전날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했던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이날도 기자들과 만나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한 의견을 책임 있는 당직자들과 교환했다. 당에서 검토 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 기업인 ‘마리몬드’로부터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6억5422만 원을 기부받았으나 국세청 홈택스 공시에는 2018년에만 17%에 해당하는 1억885만 원만 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의연 관계자는 “공시 부분에 (단순) 오류가 있다”고 해명했다. 2015년 12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안성 쉼터 평가에서 정대협이 1000만 원이 넘는 물품들을 구입하며 입찰 절차를 밟지 않아 공동모금회 규정을 위반한 사실도 확인됐다. 정대협은 회계 평가에서 최하점인 ‘F’를 받았다.

관련기사

박효목 tree624@donga.com·황형준·구특교 기자

황형준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구특교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윤미향 의혹#정의연#거취 정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