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공인된 회계기관서 검증받겠다” 선언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5 17:52수정 2020-05-15 18: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후원금 회계 논란에 휩싸인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회계검증을 받겠다고 15일 선언했다.


정의연은 이날 오후 홈페이지 메인공지에 “지금까지 저희 단체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해명해 왔지만 계속해서 말도 안 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썼다.

그러면서 “공익법인을 전문으로 하는 회계기관을 통해 검증을 받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공인된 기관의 추천을 받아 진행하고자 한다”고도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주요기사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