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검침원 가장 괴한, 전 거제시장 자택 칩입…부인 부상

뉴시스 입력 2020-05-04 22:23수정 2020-05-04 22: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직 경남 거제시장의 집에 괴한이 침입, 전 시장의 아내를 다치게하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8시께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가스검침원으로 가장해 전 거제시장 A씨 집에 들어갔다. 당시 집에는 A 전 시장의 부인 B씨가 혼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B씨를 상대로 소란을 피우고 달아났고 이 과정에서 손목과 가슴 등을 다친 B씨는 인근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도주한 남성을 체포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주요기사

[거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