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고, 창단 35년만에 황금사자기 첫 우승

이원주 기자 , 이헌재 기자 입력 2019-07-01 03:00수정 2019-07-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한풀이 vs 한풀이, 유신고 집중력이 더 셌다
준우승 4번 마산용마고에 역전승… 1988-2006년 결승 패배 딛고 환호
2-4 뒤진 4회 2사에 등판 소형준… 투심-변화구 적절히 섞어 완벽투
끝까지 2안타 무실점 막고 MVP
《유신고 교가(박창원 작사·김길준 작곡) 배달의 핏줄 받은 젊은 사자들 만인의 빛이 되려 여기 모였다 슬기와 창조로 몸과 마음 닦아서 조국의 횃불되리 드높은 웅지 우리를 따르라 그 이름 명문 유신 우리를 따르라 유신의 얼》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사상 처음 정상에 오른 유신고 선수들이 모자를 하늘로 던지며 우승을 자축하고 있다. 1984년 창단한 유신고는 지난달 29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마산용마고와의 대회 결승에서 10-4로 역전승하며 35년 만에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아웃 16개를 잡는 5와 3분의 1이닝 동안 상대한 타자 18명. 던진 공 62개 중 스트라이크존에 꽂힌 공이 50개. 피안타 2개, 삼진 5개, 그중 3개는 3구 삼진. 볼넷 0개. 유신고 소형준(3학년·사진)이 지난달 29일 마산용마고와 벌인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에서 거둔 성적이다.

유신고가 창단 35년 만에 처음으로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췄다. 유신고는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결승에서 마산용마고를 10-4로 꺾고 고교야구 최고 권위의 황금사자기를 들어올렸다. 1984년 창단 후 이 대회에서 준우승만 두 차례(1988년, 2006년) 했던 유신고는 이날 우승으로 길었던 한을 풀었다.

주말리그 경상권A 5위로 이번 대회에 출전한 마산용마고는 결승까지 오르는 돌풍을 일으켰지만 또 한 번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번 대회를 포함해 5번째 준우승이다.

이날 대회 최우수선수와 수훈상을 한꺼번에 받은 소형준은 “초등학교 이후 처음 경험하는 우승이 황금사자기라니 믿기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지금보다 기쁜 순간은 별로 없을 것 같다”고 말하며 웃었다. 프로구단 스카우트 담당자들에게 “초고교급 투수”라는 평가를 받아온 소형준은 이날 2-4로 뒤진 4회초 2사 상황에서 유신고의 3번째이자 마지막 투수로 등판해 상대 타선을 꽁꽁 묶으며 경기를 압도했다. 시속 144km의 직구와 변화무쌍한 투심 패스트볼 등을 앞세워 사사구는 한 개도 내주지 않았다. 하루 전날 준결승에서 7점 차로 뒤지던 9회말에 8점을 내는 집중 화력으로 기적 같은 역전승을 거두고 결승에 올랐던 마산용마고 타선이었기에 소형준의 투구는 더 빛났다.

주요기사
원래 소형준의 최고 구속은 시속 149km까지 나온다. 하지만 이번 대회 내내 옆구리 담 증세 때문에 통증을 느끼며 던져 구속이 덜 나왔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소형준은 변화무쌍한 투심 패스트볼과 변화구를 적절히 섞어 던지면서 프로에서나 볼 법한 센스까지 발휘했다.

초등학교 1학년 때 “공놀이를 좋아하니까 취미로 야구나 해 봐라”는 아버지의 권유로 경기 의정부 리틀야구단에 들어갔다가 본격적으로 야구를 시작하게 된 소형준은 리틀야구 국가대표(13세 이하)에도 뽑힌 적이 있다. 이성열 유신고 감독은 “체격 조건이나 유연성을 볼 때 고교에서 찾기 힘든 선수”라고 말했다. 재능을 더 빛나게 만든 건 노력이다. 130km대 중반 공을 뿌리던 중학교에서 에이스 대접을 받았지만 고등학교에 들어와 ‘수준 차이’를 실감한 소형준은 근육을 키우고 구속을 끌어올리는 데 엄청난 땀을 쏟았다.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143km의 공을 던졌고 2학년 때는 148km까지 빨라졌다.

빠른 직구와 커브가 자신 있다는 소형준의 롤 모델은 시속 160km 강속구와 위력적인 커브를 갖춘 워커 뷸러(LA 다저스)다. 그는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올라왔을 때 많이 힘들었는데 프로에 가면 그보다 힘든 시기가 올 것 같다”며 “그 격차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더 정교한 제구력을 갖추도록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교 2년 선배인 김민(20)처럼 KT 1차 지명이 확실한 소형준은 이미 10년 앞을 바라보는 ‘야구 인생 계획’을 세우고 있다.

“우선은 김민 선배님처럼 처음부터 데뷔 첫해 제 몫을 해내는 선수가 되는 것이 1차 목표이고요, 열심히 훈련하고 좋은 성적도 내서 몇 년 후에는 인성과 실력을 겸비한 KBO리그 최고의 투수가 되고 싶어요.”



이원주 takeoff@donga.com·이헌재 기자

#유신고#황금사자기#마산용마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