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일 사상최대 무력시위… 새 ICBM-무인기 등장 예상”

우경임기자 입력 2015-10-10 03:00수정 2015-10-10 04: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8노스, 열병식 준비 위성사진 분석
훈련병력 천막 800개로 늘어… 화물차 700여대 장갑차 200대 집결
北 TV생중계… 김정은 축사 가능성
크게보기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8일(현지 시간) 공개한 평양 미림비행장의 6일 위성사진. 38노스는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을 준비할 병력을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천막(사진 오른쪽 윗부분)이 800여 개로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38노스 웹사이트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이 사상 최대 규모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장거리 로켓 발사 등 직접적인 도발 대신 대규모 병력과 무기를 동원한 무력시위를 하는 한편 대내외적으로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의 리더십이 확고하다는 점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체제에서는 군이 아닌 당 중심의 통치가 부활했다. 김정일 체제의 ‘선군정치’ 시절에 비해 노동당의 위상이 한결 높아졌다. 이번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 열병식은 김정은 집권 이후 열린 네 번의 열병식보다 화려하게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평양 미림비행장의 6일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열병식을 준비하는 병력을 위한 것으로 추정되는 천막 800여 개, 화물차 700여 대, 장갑차 200여 대가 집결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천막 500여 동, 화물차 600여 대, 장갑차 170여 대가 배치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던 8월보다 늘어난 규모. 또 이동식 발사대에 장착된 감시 정찰용 무인기들이 위성사진에서 나타났다며 무인기들이 시가행진 때 신무기로 등장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정보당국은 5월 시험발사를 했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과 성능을 개량한 이동식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2012년 4월 열병식에서 이동식 ICBM인 KN-08(최대 사거리 1만2000km 추정)을 처음 공개했다. 10일 기념식에는 축하 비행과 매스게임, 각종 공연도 함께 열린다.

관련기사
조선중앙TV 등은 10일 오전 9시 반(한국 시간)부터 열병식을 생중계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정은이 직접 축사를 할지도 관심사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중국 열병식을 참고해 축사→사열→분열 순서로 진행될 것”이라며 “김정은이 직접 축사를 통해 메시지를 던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2012년 열병식 때 20분간 연설한 적이 있다.

북한 내부는 이미 축제 분위기다. 대북 및 정부 소식통은 “북한은 ‘꺾어지는 해(0, 5로 끝나는 해)’에는 10일 전후로 휴일을 지정해 왔다. 이번에도 12일까지 휴일로 지정된 것으로 보이며 사전 행사가 시작되는 등 기념식 모드로 돌입했다”고 전했다.

9일에는 조선노동당 창건 70돌 경축 중앙보고대회를 열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를 정치·사상적으로 목숨으로 사수하면서…(중략)…당의 유일한 영도 체계를 세우는 사업을 끊임없이 심화시켜 나가야 한다”며 충성을 다짐했다.

한편 종북 논란으로 한국에서 강제 출국된 재미교포 신은미 씨가 6월에 이어 8일 노동당 창건 기념식을 관람하기 위해 입북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 씨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해 중국 선양을 거쳐 8일 평양에 도착했다. 북한 조선로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평양에서 열리는 여러 행사의 모습도 함께 전하겠다”며 직접 찍은 평양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기도 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북한#북핵#무력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