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돈 없어 못배운 사람은 내가 마지막이길…”, 전재산 장학금 주고 요양원 간 할머니

입력 2015-05-27 03:00업데이트 2015-05-27 09:56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5세 이종순 할머니 삼육대에 10억
할머니는 평생 학교를 다녀본 적이 없다. 가난 때문이었다. 서른 살이 되던 해 뒤늦게 독학을 하려고 했다. 그때 6·25전쟁이 터져 부산으로 피란 갔다. 공부는 사치였다. 서울로 돌아왔을 때 남은 건 아무것도 없었다. 삯바느질부터 화장품 장사까지 안 해본 일이 없었다. 미군이 버린 군복을 주워 팔기도 했다. 고단한 삶이었지만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 허름하나마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집을 마련했지만 못 배운 한은 어쩔 수 없었다. 가난해서 못 배우는 사람은 자신이 마지막이기를 바랐다.

이렇게 평생을 살아온 이종순 할머니(95·사진)가 11일 서울 삼육대에 9억 원을 기부했다. 집을 팔고 구입한 오피스텔 임대료로 번 돈 1억여 원을 기부한 지 3년 만이다. 올해는 오피스텔을 처분한 돈 대부분을 내놨다. 남편과 사별하고 지난달 경기도의 한 요양병원으로 들어간 할머니는 “이제야 평생소원을 이뤘다”며 웃었다.

삼육대는 23일 이 할머니를 초대해 보건복지교육관을 ‘이종순기념홀’로 명명하는 현판식을 열었다. 이 할머니는 “정말 아끼고 아껴서 모았다. 이 돈이 나라의 인재를 기르는 데 사용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