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오늘의 숫자/7월24일]4

입력 2014-07-24 03:00업데이트 2014-07-2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4번타자 최형우 빠진 삼성, 4홈런 터뜨리며 대역전승
4번 타자가 빠지면 타선의 힘이 약해지기 마련이다. 그렇지만 4번 타자급 타자가 즐비한 삼성에서는 4번 타자의 공백을 전혀 느낄 수 없다. 삼성이 괜히 선두를 질주하는 게 아니다. 삼성의 4번 타자 최형우는 전반기 막판 수비를 하다가 갈비뼈를 다쳐 현재 1군 엔트리에서 빠져 있다.

팀 내 최다 홈런(22개) 타자인 최형우가 없지만 그 빈자리를 전혀 느낄 수 없다. 23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는 채태인과 나바로, 그리고 이승엽이 7회 이후 4개의 홈런을 합작했다. 채태인은 7-7 동점이던 7회 역전 홈런을 포함해 연타석 홈런을 쳤다. 나바로와 이승엽은 각각 20홈런 고지에 올라섰다. 삼성은 전날에도 4번 타자로 출전한 박석민이 홈런 2개를 몰아쳤다.

한편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두산-SK전은 우천으로 순연됐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