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청년드림]“기업들의 채용제도는 달라지는데 아직도 스펙쌓기에 매달리나요?”

입력 2014-04-09 03:00업데이트 2014-04-09 10: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업들 스펙초월 채용 확산 “‘잘 다듬어진 옥’보다는 투박하더라도 잠재력이 큰 ‘다이아몬드 원석’을 찾는다.”

기업들이 최근 채용 과정에서 학점, 자격증, 공모전 입상 경력 등의 스펙을 배제한 ‘스펙초월 채용’ 방식을 속속 도입하고 있다. 지원자의 자격 제한을 없애 기업이 원하는 인성과 직무 전문성을 갖춘 다양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서다.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관계자는 “기업 인사담당자의 93%가 입사지원자들의 스펙이 지나치다고 인식하고 있다”며 “스펙초월 채용은 일시적 유행이 아닌 글로벌 트렌드이고 국내 기업의 대부분이 도입 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과거에는 채용 과정에서 부적격자가 합격하는 오류를 막기 위해 노력했다면 최근에는 창조적인 인재가 스펙이 부족해 서류전형에서 떨어지는 일이 없도록 채용제도를 손질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인재 1명이 기업의 명운을 좌우하고 수만 명을 먹여 살리는 창조 경쟁의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변화로 볼 수 있다. 스펙초월 채용제도가 확산되면 취업준비생도 불필요한 스펙을 쌓기 위해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는 일을 피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스펙초월 채용 방식은 ‘채용공고-서류심사-시험-집단토론 및 발표-면접’으로 진행되는 전통적인 기업 인재선발 방식을 바꾸고 있다. 기업들은 지원자격 제한 요건이나 스펙에 의한 서류심사를 완화하거나 폐지하는 한편 스펙에 대한 사전정보 없이 지원자를 평가하는 ‘블라인드 면접’ 방식을 도입하고 있다.

청년위에 따르면 국내 기업들의 스펙초월 채용 방식은 크게 △오디션 방식 △스펙초월 필기시험 △소셜 리크루팅 등 3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오디션 방식은 지원자격의 제한이 없으며 자신만의 스토리를 담은 자기소개 에세이 심사를 거쳐 공개경쟁 방식의 오디션으로 합격자를 뽑는다. 스펙과 서류로 확인하기 어려운 잠재력을 평가하기 위한 방식이다.

스펙초월 필기시험 방식은 서류심사를 폐지하거나 축소하고 인·적성검사, 직무역량평가 등을 진행한다. 지원자가 대거 몰리는 대기업 공채에서 출신, 학벌 등을 배제하고 능력 중심으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한 방식으로 쓰인다.

소셜 리크루팅 방식은 미국 등에서 주목받고 있는 방식. 서류전형 대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3∼4주간 주어진 임무를 수행하며 상호평가, 전문가그룹 평가를 거쳐 최종 합격자를 뽑는다. SNS의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해 전문성이 검증된 인재를 선발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스펙초월 채용을 위한 객관적인 평가모델도 개발되고 있다. 고용노동부와 대한상공회의소는 스펙이 아닌 직무역량을 객관적이고 체계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핵심직무역량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180여 개 기업에 보급할 계획이다.

취업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채용제도는 달라지는데 대다수 취업준비생은 과거와 같은 ‘스펙 쌓기’ 경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스펙초월 채용에 대비하려면 자신의 가치관, 성격, 적성 등을 객관적으로 판단하고 원하는 직무와 기업을 미리 선택해 역량, 지식, 경험을 쌓아야 한다는 것이다. 청년위 홈페이지(pcyg.young.go.kr)에서 스펙초월 채용 방식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내려받을 수 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