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세정 아나 “강용석 의원 발언은 빨간책 수준”

동아일보 입력 2010-07-21 15:20수정 2015-05-21 20: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나운서가 되려면 다 줘야 한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진 한나라당 강용석(마포 을) 의원에 대해 성세정 한국아나운서연합회 회장(KBS 아나운서)은 21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질이 좋지 않은 소설을 보는 느낌이다. 사춘기 어린이들도 보지 않는 빨간책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성 회장은 "여성 아나운서들은 황당해서 실소만 머금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나운서라는 직업은 선망의 대상이며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보여지는 직업이다 보니 일각에서 백안시하는 사례가 있는 것 같다"고 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성 회장은 "이런 일로 인해 아나운서들이 굳이 이미지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지금의 아나운서 이미지가 모범 답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아나운서연합회는 이날 강용석 의원의 처벌을 요구하는 고소장을 서울 남부지검에 냈다.

관련기사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