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곤감독도 사령탑 고사…“협회 친분 시선 부담”

동아닷컴 입력 2010-07-17 07:00수정 2010-07-17 08: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호곤 감독. 스포츠동아 DB
울산 현대 김호곤(59·사진) 감독도 차기 대표팀 사령탑을 고사했다.

김 감독은 16일 “고민을 많이 했다. 아직 정식 제의도 오지 않은 상황에서 고사한다는 게 어떨지 모르지만 만일 제의가 들어와도 안 하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고 밝혔다. 이어 “대표팀 감독은 어렵고 영광스런 자리다. 욕심도 아예 없지는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모든 걸 정리하고 소속 팀에 집중하고 싶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축구협회 기술위원회가 7일 국내 감독으로 기준을 발표한 직후 김 감독은 후보 1순위로 떠올랐다. 1970년대 국가대표로 활약했고 2004년 아테네올림픽 때는 감독으로 한국의 올림픽 첫 8강 진출을 이끌었다. 연세대 감독을 거쳐 두 차례 K리그 무대(부산, 울산)에서 지휘봉을 잡으며 지도력도 인정받았다. 그러나 결국 고사하는 쪽을 택했다.

소속 팀과의 의리도 중요한 배경으로 작용했다. 그는 울산과 올 시즌 말까지 계약돼 있다.

관련기사
“시즌 중간에 팀을 놔두고 가는 것은 너무 무책임한 것 같다고 생각했다. 선수들과도 올 시즌 제대로 한 번 해보자고 약속을 했고 지금 잘 따라주고 있다. 여름에 보강도 많이 하면서 후반기를 기대했는데 선수들이 최근 보도에 좀 흔들리는 모습이 보였다. 결단을 내릴 때라고 생각했다.”

울산은 현재 K리그 1위를 달리고 있다. 시즌 전 김동진과 김치곤을 데려와 지난 시즌 약점으로 지적됐던 수비를 보강했고 여름 이적시장에서는 노병준(임대)과 고창현을 영입해 공격력을 강화하는 등 후반기를 별러왔다.

축구협회와 가깝다는 일부 시선도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협회와 가까운 사람이라는 주위의 시선도 좀 걸렸다. 협회가 좋은 지도자를 뽑지 가까운 사람을 뽑겠느냐마는 이런 식으로 걸림돌이 되고 싶진 않다”고 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