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규섭의원 재수사 착수…등록금 횡령-뇌물공여 혐의

입력 2001-03-21 18:40수정 2009-09-21 01: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은 21일 민주당 심규섭(沈奎燮) 의원의 등록금 횡령 및 뇌물 공여 등 비리 의혹에 대한 전면 재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원지검 평택지청 정병욱(丁炳旭) 지청장은 이날 “언론과 야당이 심의원의 비리와 관련한 의혹을 계속 제기하고 있어 기록을 검토한 결과 범죄의 개연성이 있어 보이는 세 가지 의혹에 대해 전면 재수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심의원은 우선 구 평택공과대(현 경문대) 이사장이던 98년 대학 등록금 58억원을 횡령하고 같은 해 6월 교육부 간부에게 실습기자재 지원비를 빨리 받을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1000만원의 뇌물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심의원은 또 이미 98년 8월 전모씨에게 매각해 자신의 소유가 아닌 대학을 4·13총선 전후인 2000년 3월과 5월 두 번이나 이중매매하려 한 혐의로 상대방인 미8군 중앙회계처 전 부처장 김모씨(구속)와 재미동포 조모씨로부터 고소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횡령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58억원의 행방을 확인하기 위해 계좌추적을 시작했으며 증거가 모아지는 대로 심의원을 소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검찰은 심의원이 총선 직전 안성종고 교사들을 내세워 대출받은 10억원 등이 선거자금으로 사용됐다는 의혹은 이미 선거사건 공소시효가 지난 만큼 수사하지 않을 방침이다.

<신석호기자>kyl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