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영화]박중훈 할리우드진출 「아메리카 드래곤」

입력 1998-11-19 19:16수정 2009-09-24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중훈이 한국 배우로선 처음으로 주연급으로 등장한 할리우드 영화. 미국 뉴욕에 파견된 한국인 형사 역의 박중훈이 뉴욕의 고참 형사(마이클 빈 분)와 파트너가 돼 연쇄 살인범을 추적한다.

시종 어두운 화면속에 시뻘건 피가 스크린 가득 튀는 격투 살인 장면이 이어진다. TV ‘X파일’시리즈의 공동연출자였던 랄프 헤머커 감독은 동양적 이미지를 빌려와 홍콩의 ‘필름 느와르’(어둡고 음침한 분위기의 범죄영화)같은 분위기를 연출해냈다.

제작비 2천만달러중 4백만달러를 투자한 ㈜대우는 현재 이 영화의 해외 판매액이 2천5백만달러에 달해 1백만달러(14억여원)이상의 수익을 확보했다.

〈이기홍기자〉sechep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