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손흥민, 亞 최고골잡이…한국, EPL 득점왕 배출한 13번째 나라

입력 2022-05-23 08:22업데이트 2022-05-23 08: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면서 한국은 EPL에서 득점왕을 배출한 13번째 국가가 됐다.

손흥민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리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일조했다.

최종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리그 최종 23골로 최종전에서 1골을 보탠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1992년 출범한 EPL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최초다.

유럽 5대 리그로 불리는 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프랑스 리그1, 이탈리아 세리에A를 통틀어서도 아시아 첫 득점왕이다.

한국은 EPL 역사에서 득점왕을 배출한 13번째 나라가 됐다.

앞서 잉글랜드(9명), 네덜란드(3명), 프랑스, 아르헨티나(이상 2명),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불가리아, 가봉, 포르투갈, 세네갈, 트리니다드 토바고, 우루과이(1명)에서 최고 골잡이가 나왔다.

초대 테디 셰링엄(잉글랜드·토트넘)을 비롯해 앨런 시어러(잉글랜드·블랙번), 드와이트 요크(트리니다드 토바고·맨체스타 유나이티드), 티에리 앙리(프랑스·아스널), 디디에 드로그바(코트디부아르·첼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루이스 수아레스(우루과이·리버풀), 사디오 마네(세네갈·리버풀) 등 세계적인 공격수들이 득점왕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이 ‘월드클래스’답게 이들의 계보를 이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