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배구 주포, 도핑 적발…추가로 나오면 실격패 가능성도

김동욱 기자 입력 2021-08-06 13:02수정 2021-08-06 14: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여자 배구와 6일 오후 9시 도쿄 올림픽 결승 진출을 놓고 맞붙는 브라질에서 도핑 적발 선수가 나오며 짐을 쌌다. 선수단 전원이 도핑 검사를 받으며 추가 적발 선수들이 나오면 실격패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6일 CNN 브라질 등 해외 매체들에 따르면 브라질올림픽위원회(COB)가 이날 브라질 여자 배구 대표팀의 주포 탄다라 카이세타가 도핑 적발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아 올림픽 대표팀에서 제외됐다고 발표했다. COB는 이번 조치에 대해 브라질 도핑 관리국(ABCD)이 지난달 7일 테스트에서 약물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탄다라는 한국과의 준결승에서 뛰지 못하며 이미 짐을 싸서 브라질행 비행기를 탄 것으로 알려졌다.

카이세타는 한국과의 조별예선 1차전에서 출전해 10득점을 기록하는 등 브라질의 주포로 활약했다.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는 브라질에서 가장 많은 19득점을 올리는 등 6경기에서 고른 활약을 보였다.

브라질 선수단 전원도 이날 오전 11시부터 다시 도핑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OB는 탄다라 이외에 2명의 선수가 도핑에 적발되면 브라질이 실격한다고 밝혔다. 그렇게 된다면 한국은 브라질의 실격패로 경기를 치르지 않고 결승에 진출한다. 또 도핑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경기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경기가 다음날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주요기사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