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행 김연경, 라스트 댄스는 끝나지 않았다

도쿄=강홍구 기자 입력 2021-08-04 11:30수정 2021-08-04 14: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배구대표팀 김연경이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한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배구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2로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1
한국 여자 배구가 9년 만에 올림픽 4강에 진출했다. 45년 만에 메달에도 도전한다.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4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터키와의 8강에서 3-2(17-25, 25-17, 28-26, 18-25, 15-13)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012년 런던 올림픽 4강 진출 이후 9년 만에 4강에 올랐다. 또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획득 이후 45년 만에 메달 획득도 노려볼 수 있다.

이날 세계랭킹 13위 한국은 랭킹 4위의 터키를 맞아 블로킹은 물론 리시브와 서브가 살아나면서 터키를 맞섰다. 역대 전적에서 2승 7패로 열세였지만 한 마음으로 선수들이 똘똘 뭉치는 모습을 보였다.

김연경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공격을 성공시키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주요기사

1세트를 17-25로 졌지만 2세트를 똑같이 25-17로 되갚아 줬다. 승부의 분수령은 3세트 였다. 24-23으로 앞선 상황에서 양효진이 공격을 시도했는데 주심이 반칙을 선언했다. 이 때 주장 김연경이 네트를 치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판정 자체에 대한 불만도 있었지만 듀스 승부에서 자칫 분위기를 내주면 안된다는 의미의 행동이었다. 이 때 김연경은 경고를 받았다. 그만큼 치열한 승부였던 것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김연경을 비롯한 배구 대표팀이 4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배구 8강전 터키와의 대결에서 공격을 성공시킨 후 기뻐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이날 김연경은 28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박정아가 16득점, 양효진이 11득점하며 공격을 도왔다.


도쿄=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