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우리 명관이가 달라졌어요[발리볼 비키니]

입력 2021-01-20 11:43업데이트 2021-01-20 11: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현대캐피탈 김명관.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경기대에 키 195cm짜리 세터가 있어요. 제 마음대로 뽑을 수만 있다면 당연히 그 세터인데 그럴 수 없어서 고민 중입니다.”

프로배구 2019~2020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를 앞두고 있던 어느 여름날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한 삼겹살집에서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과 우연히 합석을 하게 됐습니다. (그때 저는 배구 담당 기자가 아니었는데 공교롭게 같은 가게에 최 감독도 저녁 식사를 하러 왔던 겁니다.)

그 키 195cm짜리 세터는 김명관(24)이었고 최 감독 예상대로 당시 드래프트 때 전체 1순위로 한국전력에서 지명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스포츠 팬이라면 ‘유망주는 유망주일 뿐’이라는 걸 너무도 잘 압니다. 학창 시절 ‘천재’ 소리를 들었지만 막상 프로 무대 진출 후에는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선수가 한둘이 아닙니다.
현대캐피탈 최태웅 감독과 김명관.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데뷔 시즌 김명관 역시 리그 최고 신인과는 거리가 먼 모습이었던 게 사실. 지난해 11월 13일 최 감독이 트레이드를 통해 기어이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힌 뒤에도 김명관이라는 이름 석 자 뒤에는 느낌표보다 물음표가 더 많이 따라다녔습니다.

실제로 김명관은 한국전력에서 뛴 1라운드 때 세트(토스) 효율 0.314로 남자부 7개 팀 주전 세터 가운데 가장 나쁜 기록을 남겼고 2라운드 때(0.311)도 마찬가지였습니다. 3라운드 때도 김명관(0.383)보다 세트 효율이 떨어지는 선수는 삼성화재 이승원(0.357) 하나뿐이었습니다. (세트 효율 = 해당 선수 세트 시 공격 효율)

그랬던 김명관이 달라졌습니다. 4라운드 네 경기에서 김명관은 세트 효율 0.413으로 대한항공 한선수(0.415)급 활약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4라운드 들어 김명관보다 확실히 세트 효율이 높다고 평가할 수 있는 선수는 우리카드 하승우(0.472) 한 명뿐입니다.

무엇보다 상대 블로커와 ‘가위바위보’를 하는 솜씨가 좋아졌습니다. 국제배구연맹(FIVB)에서는 세터 순위를 매길 때 상대 블로커 숫자를 따집니다. 상대 블로커가 없거나 1명일 때를 따로 ‘러닝 세트’라고 기록하고 이 러닝 세트가 많을수록 좋은 세터라고 평가하는 겁니다.

한국배구연맹(KOVO)에서도 상대 블로커 숫자를 집계합니다. 이번 시즌 남자부에서 상대 블로커가 없거나 1명일 때 공격 효율은 0.401로 2명 또는 3명일 때(0.308)보다 0.100 가까이 높습니다. 따라서 상대 블로킹을 잘 ‘열어주는’ 세터가 좋은 세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개막전에서 러닝 세트 비율 13.3%를 기록한 김명관은 한국전력 시절 좀처럼 이 비율을 20% 이상으로 끌어올리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현대캐피탈로 이적한 뒤로는 러닝 세트 비율이 가파르게 올랐습니다.

현대캐피탈 이적 이후만 따지면 김명관은 러닝 세트 비율 37.5%로 KB손해보험 황택의(40.9%)에 이어 주전 세터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을 남기고 있습니다. (러닝 세트 비율은 팀 서브 리시브 효율과 큰 관계가 없습니다. 당장 KB손해보험은 리시브 효율 31%로 리그 최하위지만 황택의가 이 비율 1위입니다.)
김명관이 이렇게 상대 블로킹을 잘 열게 된 건 공격 옵션 선택과 관련이 있습니다. 한국전력 시절 김명관은 오픈과 백어택 등 ‘큰 공격’ 의존도가 높은 세터였습니다. 그러나 현대캐피탈 이적 이후에는 속공과 퀵오픈 같은 ‘빠른 공격’을 선택하는 비율이 늘었습니다.

미국이나 한국 프로 스포츠 세계에 ‘리빌딩’이라는 개념이 존재하는 건 드래프트 제도 때문입니다. 상위권을 오래 지킨 팀은 드래프트 순번이 밀리다 보니 좋은 유망주를 뽑기가 어렵습니다. 이 때문에 세대교체가 자연스럽게 일어나지 않아 인위적으로 선수단 물갈이를 해야만 하는 것.

그런 점에서 최 감독 표현처럼 ‘리그 넘버1 센터’ 신영석(35)을 내주는 대신 받아온 2019~2020 신인 드래프트 1순위 김명관이야 말로 현대캐피탈 리빌딩 핵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대캐피탈이 리빌딩을 끝내는 그 시점에 우리는 김명관을 어떤 세터로 평가하고 있을까요?

그에 앞서 김명관은 당장 20일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상대로 자기 실력을 증명해야 합니다. 이 경기에서 이기면 김명관은 프로 데뷔 이후 처음으로 3연승을 경험하게 됩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