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첫 경기부터 이변…GS칼텍스, IBK 눌렀다

스포츠동아 입력 2015-10-13 05:45수정 2015-10-13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S칼텍스가 12일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시즌 첫 경기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0으로 눌렀다. 화성 개막전을 찾은 관중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화성|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캣 벨·배유나·이소영 등 골고루 활약
맥마혼·김희진 의존한 IBK 3-0 완파


시작부터 이변이다.

GS칼텍스가 12일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V리그’ 원정 개막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IBK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0(25-20 25-15 27-25)으로 격파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IBK기업은행은 최근 3년간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고, 지난 시즌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IBK기업은행은 올 시즌부터 외국인선수를 트라이아웃으로 다시 뽑음에 따라 에이스 데스티니가 팀을 떠났지만 맥마혼을 보강했고, 김희진 박정아 등 국내선수들이 건재해 탄탄한 전력을 자랑한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어본 결과 맥마혼(15득점)은 범실이 많고, 스피드와 파괴력이 떨어졌다. 오히려 GS칼텍스 외국인선수 캣 벨(12득점)이 1세트에서만 7점을 뽑아내는 등 대박 조짐을 보였다. 세터 정지윤의 능수능란한 토스는 캣 벨의 위력을 극대화했고, 배유나(12득점) 이소영(10득점) 표승주(8득점) 한송이(6득점)가 골고루 득점에 가세했다. 맥마혼과 김희진(13득점)에 의존한 IBK기업은행과 대조적이었다.

주요기사
1세트부터 5-1로 앞서나간 GS칼텍스는 16-15까지 쫓겼으나 단 한번도 리드를 내주지 않고 끝냈다. 2세트도 초반에 8-1까지 앞서며 손쉽게 잡았다. 3세트도 23-17로 리드해 무난히 이기는 듯했다. 마지막에 몰려 투지를 발휘한 IBK기업은행이 24-24 듀스를 만드는 저력을 발휘했으나 거기까지였다. 25-25에서 GS칼텍스 표승주의 득점과 IBK기업은행의 공격범실로 경기는 끝났다. IBK기업은행은 장점인 서브리시브가 흔들리며 개막전부터 과제를 남겼다.

김영준 기자 gatzb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