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민지 “선수들 인간한계 보여줘… 우승컵 안고 싶어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18 03:00수정 2010-09-18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민지
한 경기 4골 1도움. 한 선수가 해내기에는 여간해서 힘든 기록이다. ‘형만 한 아우 없다’라는 말을 비웃듯 언니를 뛰어넘는 동생이었다. 한국대표팀이 나이지리아와의 8강전에서 이길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공격수 여민지의 힘이 컸다. 그는 위기 때 더 강했다. 동점골은 물론이고 역전골과 결승골을 터뜨리며 해결사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자신의 활약에 자못 들뜰 법도 했지만 침착했다. 오히려 공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여민지는 “전체가 하나가 돼 열심히 한 덕분에 승리한 것 같다”며 “골을 이렇게 많이 넣을 줄은 몰랐다. 동료들한테 고맙고, 고비를 넘긴 뒤 기회가 온 것을 골로 연결해 이겨 영광스럽다”며 웃었다.

최덕주 감독에게 공을 돌리는 것도 잊지 않았다. 여민지는 “감독님이 항상 믿어주시고 힘을 많이 불어넣어 줘서 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120분 동안 뛰면서 인간의 한계를 보여 준 선수들에게 정말 수고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 앞으로는 남은 경기를 즐기면서 승리하고 싶다. 꼭 결승에 진출해 우승컵을 안고 싶다”고 다짐했다. TV로 자신의 활약을 지켜봤을 부모님에 대해 여민지는 “TV를 보며 많이 조마조마했을 텐데 안 아프게 잘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