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삼성월드챔피언십골프]소렌스탐 2연패…박세리 3위

입력 1996-10-20 20:20업데이트 2009-09-27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安永植기자」 「미녀골퍼」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96삼성월드챔피언십 여자 골프대회에서 우승,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슈퍼루키」 박세리(19·삼성물산)는 세계 톱랭커들을 제치고 당당히 단독3위로 4만5천달러의 상금을 차지했다. US여자오픈 2연패의 주인공인 소렌스탐은 20일 일동레이크GC(파72)에서 벌어진 마 지막 4라운드에서 박세리의 추격을 3타차로 따돌리고 12만5천달러의 우승상금을 거 머쥐었다. 박세리보다 1타 앞선 채 이날 경기에 나선 소렌스탐은 견고한 스윙과 시종 침착한 플레이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를 추가, 합계 14언더파 2백74타로 우승컵 을 안았다. 13번홀까지 1타차의 혼전을 벌이던 박세리와 소렌스탐의 승부는 14번홀(파4)에서 갈렸다. 홀컵 6m지점에 투온시킨 소렌스탐은 버디퍼팅에 성공한 반면 홀컵 2m옆 지점에 붙 인 박세리는 파에 그쳐 2타차로 벌어진 것. 박세리는 15번홀(파5)에서 소렌스탐과 나란히 버디를 기록, 막판 역전승의 한가닥 기대를 걸었으나 16번홀(파4)에서 스리 퍼팅을 범하는 바람에 한타를 까먹고 3타차로 벌어졌다. 박세리는 이날 버디와 보기 를 각각 5개씩 기록하는 기복 심한 플레이를 펼쳤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