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찰국 신설 반대’ 류삼영 총경 “목숨 걸고 막았어야”

입력 2022-12-08 20:16업데이트 2022-12-08 20: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전국경찰서장(총경) 회의를 주도했던 류삼영 총경(전 울산중부경찰서장)이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징계위원회에 출석하기 앞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8 뉴스1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전국경찰서장(총경) 회의를 주도했던 류삼영 총경(전 울산중부경찰서장)이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징계위원회에 출석하기 앞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2.12.8 뉴스1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대하며 올 7월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했던 류삼영 총경은 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경찰청 중앙징계위원회(징계위) 출석에 앞서“(경찰국 설치를) 당시엔 직을 걸고 막았는데, 목숨 걸고 막았어야 했다”고 했다.

이날 류 총경은 “(경찰국 설치 관련) 서장들의 의견을 모으려 한 것인데, 이를 불법으로 규정한 것은 문제”라며 자신에 대한 징계는 “징계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류 총경은 올 7월 경찰서장 회의 도중 당시 ‘회의를 해산하라’는 명령을 받았지만 이를 따르지 않아 ‘직무명령 위반’으로 대기 발령됐다. 경찰청 시민감찰위원회는 9월 류 총경에 대한 경징계를 권고했으나 최근 윤희근 경찰청장이 중징계를 요구했다. 류 총경에 대한 최종 징계 수위는 이날 늦게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