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서울 이틀째 열대야…제주 밤 최저 28.9도 ‘잠 못 이루는 밤’

입력 2022-06-28 08:18업데이트 2022-06-28 08: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에 지난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던 지난해 7월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야외 활동을 하고 있다. 2021.7.12/뉴스1
28일 오전, 밤사이 전날(27일) 오른 기온이 내려가지 않으면서 서울과 수원은 이틀째 열대야를 겪었다. 전국적으로 밤 사이 기온이 하강하지 않으며 29도에 육박하는 ‘잠 못 이루는 밤’이 이어졌다.

이날 기상청이 오전 6시30분 밝힌 열대야 정보에 따르면 서울은 오전 6시까지 밤 최저기온이 25.8도를 기록, 열대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열대야가 기록된 수원도 27.7도를 기록 이틀 연속 무더운 여름 밤이 이어졌다. 이천은 27.6도, 양평 25.9도로 확인됐다.

밤 최저기온이 가장 높았던 곳은 제주로 28.9도 아래로 한번도 안내려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강원 강릉·원주 26도, 충북 청주 28.2도, 대전·홍성 27.4도, 세종과 전북 전주 27.3도, 전북 정읍·군산 26.8도, 경북 안동·포항 26.1도, 의성 26.0도 등으로 나타났다.

오전 6시 기준 종전 최고 극값을 경신한 곳도 속속 나타났다. 서울은 전날 극값 25.4도보다 0.4도 높아 새 극값을 하루만에 경신했고, 수원 역시 전날(25.1도)보다 2.6도 높아 새 기록을 썼다.

이밖에 원주, 대전, 전주, 군산, 광주(25.8도), 안동, 창원, 제주, 고산(24.2도) 등이 하루 사이에 극값을 새로 썼다.

한편 열대야는 오후 6시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를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오전 중 기온이 25도 미만으로 떨어질 경우 일부 지역의 열대야 기록은 변동될 수 있다. 일 최저 기온 기록 역시 오전 7시부터 밤 12시 사이에 기온이 더 떨어질 경우 바뀔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