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국민의힘이 다수당 차지한 인천시의회, 원구성 협의 진통

입력 2022-06-17 03:00업데이트 2022-06-17 03: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압승은 거두지 못해 원구성 시각차
상임위-특별위 자리 놓고 대립
민주당 원내대표 선출 후 협의 계획
인천시의회 청사 전경. 6·1지방선거를 통해 인천시의회에서 국민의힘이 다수당 지위를 차지했지만 원 구성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의 치열한 대립이 예상된다. 인천시의회 제공
6·1지방선거에서 인천시장 자리를 되찾은 국민의힘은 4년 전 더불어민주당에 완패했던 인천시의회에서도 전체 의석의 65%를 차지하며 다수당의 지위를 탈환했다.

하지만 시의회 출범 전부터 여야가 원 구성을 놓고 시각차를 보이고 있어 협의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국민의힘은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9대 인천시의회 전체 40석 중 26석을 확보했다. 나머지 14석은 민주당이 차지했다. 민주당은 진보 성향이 강한 부평구와 계양구에서 선전했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국민의힘이 우위를 점했다.

국민의힘이 다수당을 차지하긴 했지만 4년 전 민주당만큼 압승을 거두진 못하면서 여야가 원 구성을 놓고 갈등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의회에서는 37석 중 34석을 차지했던 민주당이 의장단과 6개 상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싹쓸이했지만 워낙 ‘거대 의석’을 가졌던 터라 비교적 갈등이 적었다. 인천시의회는 의장 1명과 부의장 2명, 6개 상임위, 2개 특별위원회로 구성돼 있다.

우선 9대 인천시의회 전반기 의장에는 국민의힘 내 유일한 재선 의원인 허식 당선인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부의장은 국민의힘과 민주당 의원이 각각 한 자리씩 맡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6개의 상임위와 2개의 특별위다. 국민의힘은 상임위인 문화복지위원회와 특별위 1개 위원장 자리를 민주당에 줄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특별위원회가 아니라 산업경제위원회를 포함해 상임위원장 자리 2개를 요구하고 있다.

민주당은 의정을 경험한 재선 의원이 국민의힘보다 많다는 점과 의원 수 분포 등을 봤을 때 상임위원장 두 자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민주당의 한 재선 시의원 당선인은 “14명이면 2개 상임위를 운영할 수 있는 인원인데, 국민의힘이 1개 위원장 자리만 주고 다 가져간다면 협치가 되겠느냐”며 “시의회가 대립보다는 인천 발전을 위한 원 구성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A 시의원 당선인은 “2개 상임위원장이 필요하다는 민주당의 요구에 당내 당선인들의 공감대가 적은 상황”이라며 “민주당이 부의장 한 자리를 포기하면 모를 텐데, 그렇게 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두 당은 민주당 시의회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본격적인 원 구성을 협의할 예정이다. 인천시의회는 다음 달 1일 출범과 동시에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한 뒤 같은 달 5일 원 구성을 마무리한다.

공승배 기자 ks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