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재벌이야?” 딸 묻자…SK 최태원 “응? 아껴 쓸게”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5 09:38수정 2021-07-25 09: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최근 소셜미디어(SNS) 활동을 시작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가족 간의 대화 내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최 회장은 24일 인스타그램에 “치실을 사용하는데 실을 좀 많이 길게 뽑아서 썼더니 막내가 옆에서 보다가 ‘아빠 재벌이야?’라며 황당하다는 듯 물었다”고 글을 올렸다.



주요기사
이에 최 회장은 “응? 어 음. 아니. 아껴 쓸게”라고 답했다고 소개했다.

한 누리꾼이 “치실 혹시 어디 제품인가요? 금실 아니죠?”라고 묻자 최 회장은 “아닙니다. 흰실입니다”라고 답했다. 또 “쭈쭈바 꼭지도 드시나요?”라는 질문에는 “이가 시려서 이제 쭈쭈바는 좀”이라고 했고, ‘치약은 어떤 것 쓰는지 알고 싶습니다’라고 묻자 “아무거나 맵고 화한 맛 좋아합니다”라고 변을 달았다.

지난달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한 최 회장은 평범한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누리꾼들의 댓글 질문에 답변하는 등 대중과 적극 소통하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