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의대생’ 부검 실시…父 “뒤통수에 상처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01 14:03수정 2021-05-01 14: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시신으로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 씨(22)의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1일 부검을 실시한다.

용산경찰서는 이날 국과수 서울과학수사연구소에서 손 씨의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손 씨의 부친은 아들의 사인을 명확히 밝혀달라며 경찰에 부검을 요청했다. 부친에 따르면 손 씨의 뒤통수엔 크게 베인 상처가 3개쯤 있었다. 또 두개골이 보일 정도의 상처도 있다고 한다. 부친은 “아들의 상처가 언제 생긴 건지, 왜 생긴 건지 알아야 한다”며 “그 시간대에 있었던 사람들을 꼭 찾아서 밝혀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현재 경찰은 강력팀을 투입해 손 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국과수 부검 결과 타살 혐의점 등이 발견되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국과수 소견은 통상 한달정도 걸리며, 빠르면 보름 안에도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손 씨는 24일 오후 11시경부터 다음날 오전 2시경까지 친구 1명과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셨던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있던 친구 A 씨는 술에 취해 잠에 들었다가 25일 오전 4시 반경 집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그는 “오전 3시경 처음 잠에서 깼을 때는 (손 씨가) 옆에서 자고 있었다. 하지만 다시 깼을 때는 보이지 않아 먼저 간 줄 알고 귀가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 씨의 모습은 오전 4시30분경 반포나들목 폐쇄회로(CC)TV에 찍혔으나, 손 씨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손 씨 모친에 따르면, 당시 손 씨 자리 근처엔 5~6명 규모의 남녀 일행이 있었다. 손 씨 모친은 당시 공원에 있던 다른 목격자를 통해 이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고 한다. 이들은 25일 오전 3시37분경 자리에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남녀 일행 옆에 3명 정도의 남자 일행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 씨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살펴볼 때 오전 3시37분부터 4시30분 사이가 손 씨 실종의 결정적 단서가 될 수 있는 시간대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손 씨 자리 근처에 있었던 남녀 일행과 남성 3명 일행 등의 인적사항을 조사 중이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