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비 2천만원 버스 두고 내린 80대…경찰 도움으로 되찾아

뉴스1 입력 2021-04-12 16:53수정 2021-04-12 17: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금 2000만원.(부산경찰청 제공)© 뉴스1
수술비로 마련한 현금 2000만원이 든 가방을 버스에 두고 내린 80세 할아버지가 경찰의 도움으로 돈을 되찾았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2일 오전 11시50분께 80세 할아버지 A씨가 다급한 목소리로 112 신고 전화를 걸었다.

A씨는 부산 동래구 안락동에서 버스를 탄 후 아내 B씨를 만나기 위해 부산진구 범곡교차로에서 하차했고, 현금 2000만원이 든 가방을 버스에 두고 내렸다.

2000만원은 자신의 척추 수술비를 위해 어렵게 준비한 돈이었다고 한다.

주요기사
서면지구대 김도현 순경은 버스앱을 자신의 휴대전화에 설치한 뒤 순찰차에 A씨를 태우고 버스를 뒤쫒아 갔다.

10km가량을 추격한 김 순경은 신고 15분만에 버스를 세우고 가방을 되찾았다.

버스 의자에 놓여 있던 가방 안에는 신문지로 말아 놓은 현금이 그대로 있었다.

경찰은 “A씨가 고마움의 표시로 절까지 하면서 경찰이 아니었으면 수술을 못할 뻔 했다고 고마워하셨다”고 설명했다.

(부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