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간신히 보여”…‘눈에 파묻힌’ 강원도 폭설 상황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3-02 11:08수정 2021-03-02 11: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출처= 인스타그램, 커뮤니티 게시판
강원도 영동지역에 전날부터 70cm가 넘는 눈폭탄이 쏟아진 가운데 지역 주민들이 폭설 상황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상에 올렸다.

2일 인스타그램과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강원도 폭설 상황’ 등의 제목으로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이들은 자신의 집 주변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리면서 “겨울왕국이다”, “실화냐”, “현재 상황”, “난 오늘 출근 포기”, “강제 고립” 등의 이야기를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에는 온 동네가 눈 속에 파묻힌 모습이 담겨 있다. 차량부터 주택가 골목길까지 눈으로 뒤덮혔다. 차량 후면부 테일 램프로 살짝 보이는 사진에는 “저기 설마 차량이 있는 것이냐”는 반응까지 나왔다.

또 시골길에 있는 교량 난간에는 한뼘이 족히 넘어 보이는 눈이 쌓였다. 나무들이 가득찬 곳은 나뭇가지 형체만 간신히 드러났을 뿐 눈으로 온통 뒤덮여 흡사 ‘겨울왕국’ 속 한 장면을 연상케 한다.

주요기사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쌓인 눈의 양은 미시령 77.6㎝, 진부령 68.6㎝, 설악동 60.2㎝, 양구 해안 40.3㎝, 대관령 27.8㎝, 임계 28.8㎝, 태백 14.9㎝ 등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까지 영동에 5~10㎝, 북부 내륙에 1㎝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안전운전을 비롯해 철저한 시설물 관리 등을 당부했다.

출처= 인스타그램, 커뮤니티 게시판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