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음성…경북 의성서 17명 무더기 ‘가짜 양성’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2-27 19:08수정 2021-02-27 19: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경북 의성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2명 중 17명이 위양성(가짜양성) 사례인 것으로 나타났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본부장은 27일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24일 의성군 봉양면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과정에서 당일 907건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22건이 양성으로 나타났다”며 “이상한 점들이 파악돼 재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종적으로 2건이 양성으로 확인됐고, 17건에 대해선 위양성으로 최종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 3건에 대해선 검사가 진행 중이다. 조만간 결과가 나올 것으로 판단한다”며 “검체 채취 과정에서의 문제 발생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이에 따라 17명의 접촉자로 분류된 42명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도 해제됐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