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윤석열 갈등, 누가 더 책임? 秋 38% vs 尹 18%…검찰개혁 변질 55%

뉴스1 입력 2020-12-03 14:30수정 2020-12-03 14: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이 극에 달한 가운데 국민 10명 중 4명은 추 장관의 책임이 더 크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이 검찰 길들이기 등 당초 취지와 달라졌다는 응답이 5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 전문회사 4개사가 지난달 30일부터 2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3일 발표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 책임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추 장관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38%로 나타났다.

‘둘 다 비슷하다’는 35%, ‘윤 총장의 책임이 더 크다’는 18%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 69%, 중도층 38%, 진보층 15%가 ‘추 장관 책임이 더 크다’고 응답했다. 반면 진보층 37%, 중도층 14%, 보수층 3%는 ‘윤 총장 책임이 더 크다’고 응답했다. ‘둘 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진보층 42%, 중도층 40%, 보수층 23%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44%가 ‘둘 다 비슷하다’고 응답했고, 39%는 ‘윤 총장 책임이 더 크다’고 응답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87%가 ‘추 장관 책임 더 크다’고 응답했고, 11%는 ‘둘 다 비슷하다’고 응답했다.

검찰개혁 추진 방향 평가에서는 55%가 ‘검찰 길들이기로 변질되는 등 당초 취지와 달라진 것 같다’고 응답했다.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당초 취지에 맞게 진행되는 것 같다’는 응답을 28%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 48%, 중도층 26%, 보수층 15%가 ‘취지에 맞게 진행되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보수층 77%, 중도층 58%, 진보층 41%는 ‘변질됐다’고 응답했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52%가 ‘취지에 맞게 진행되고 있다’고 응답했고, 국민의힘 지지층 84%가 ‘변질된 것 같다’고 응답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는 57%가 ‘변질된 것 같다’고 응답했다.

추 장관의 윤 총장 직무배제 및 징계조치에 대해서는 50%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잘한 일’은 30%, 모르거나 무응답은 20%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60%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95%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무당층은 50%가 ‘잘못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으로 이뤄졌다. 가중치산출 및 적용방법은 2020년 10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응답률은 35.9%. 조사의 상세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