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北, 민간인 사살·시신훼손 즉각 사과해야…매우 무책임”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4 18:54수정 2020-09-24 18: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참여연대는 24일 북한군이 실종된 우리 국민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웠다는 군 당국의 발표와 관련해 “북측은 비인도적 행위 즉각 사과하고 사건의 진상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는 이날 ‘북한군의 민간인 사살 규탄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참여연대는 “오늘 국방부에 따르면, 북한군이 지난 9월 21일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원을 사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북한군이 비무장한 민간인을 사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떠한 이유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비인도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방역 때문이라 해도 납득할 수 없는 과잉 대응”이라며 “북측은 현재 남측의 연락에 아무런 답변조차 하고 있지 않다. 매우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북측은 즉각 사과하고,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것은 물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을 취해야 한다”며 “남북 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민간인이 사살된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한 것에 큰 슬픔을 느낀다”고 했다.

끝으로 “더이상 누구도 이렇게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며 “다시 한번 북측의 사과와 진상 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