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왜 어깨 건드려” 기내서 승무원 폭행한 20대男 불구속 입건

입력 2016-04-19 19:25업데이트 2016-04-19 19: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9일 오후 8시 반경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해 필리핀 마닐라로 떠날 예정인 승객들이 탑승하고 있던 대한항공 여객기 안. 남성 승객 A 씨(29)가 갑자기 고성을 지르며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한 남성 승무원(36)이 A 씨의 옆자리에 앉은 승객의 짐을 수하물 칸에 올려주다가 팔꿈치로 A 씨의 어깨를 건드렸다는 것. A 씨는 벌컥 화를 내며 자리에서 일어나 “왜 승객을 때려 놓고 승무원이 사과를 안 하느냐. 나도 똑같이 당신을 한 대 때려야겠다”며 소란을 피웠다.

승객의 어깨를 건드린 사실을 몰랐던 이 승무원이 곧바로 정중하게 사과했지만 A 씨의 소란은 계속됐다. 결국 이를 지켜보던 사무장(45)이 A 씨에게 다가가 “차라리 나를 때리시라”고 하자 A 씨는 들고 있던 휴대전화로 사무장의 머리를 폭행해 두피 부위가 찢어졌다. 결국 A 씨는 난동을 부린 혐의로 여객기에서 강제로 내려졌다. 하지만 항공기는 50분 정도 늦게 이륙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인천국제공항경찰대는 11일 비행을 마치고 필리핀에서 돌아온 사무장 등을 상대로 피해자 조사를 벌인 뒤 항공보안법 위반 및 상해 혐의로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황금천기자 kchw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