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슈퍼카 5대 들이받아… 롯데호텔 “4억원 대신 변상할 것”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10:42수정 2015-10-13 1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롯데호텔 택시사고’

롯데호텔이 택시사고를 낸 운전자를 돕겠다고 밝혔다.

12일 롯데호텔이 호텔 내 주차돼 있던 고급 차량 5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일으킨 모범택시 운전사를 돕기 위해 개인 보험한도를 초과한 모든 배상금액을 호텔에서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모범택시 운전사 서모 씨(75)는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 주차장에 진입하다가 주차장 화단에 충돌한 뒤 주차되어 있던 승용차 5대를 연이어 들이받았다.

피해 차량은 포르셰 911 카레라4S를 비롯, 파나메라 터보, 에쿠스 리무진, 그랜저, 벤츠 등이다.

롯데호텔 측은 전체 배상액을 약 5억 원(추정치)으로 보고, 이 중 보험 한도액(1억 원)을 제외한 나머지 4억 원을 대신 부담하겠다고 전했다.

롯데호텔 측은 “피해를 본 사람들은 모두 호텔 고객이고 택시 운전사 역시 고령으로 큰 부담을 안아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 배상액을 지원하기로 내부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