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모녀 반박 “주차 요원이 스스로 무릎 꿇어” 진실 공방

동아닷컴 입력 2015-01-05 17:16수정 2015-01-05 17: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백화점 모녀 논란’. 출처= 온라인 게시판
부천의 한 백화점에서 한 모녀가 아르바이트생에 폭언과 폭행을 가한 이른바 ‘백화점 모녀 갑질’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모녀로 보이는 네티즌이 반박하고 나서 진실 공방이 예상된다.

최근 한 인터넷 게시판에는 ‘어느 VIP 모녀의 횡포’라는 글을 게재됐다.

이 글을 게시한 A 씨는 “지난달 27일 부천의 한 백화점 지하주차장에서 자신들을 백화점 대표 친척이라 소개한 VIP 고객 모녀가 주차 아르바이트생의 안내를 무시하고 직원들에게 행패를 부렸다”고 주장했다.

우선 이 모녀는 백화점 VIP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이 된 백화점 담당자는 동아닷컴 도깨비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논란이 된 이 모녀는 우리 백화점 VIP 고객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백화점 측은 피해 아르바이트생이 이번 사건으로 백화점 주차장 일을 그만 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 글에 따르면 해당 모녀는 주차 직원들에게 무릎을 꿇게 하고 폭언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누나라고 밝힌 네티즌은 당시 백화점 주차장은 연말 특수로 주차 공간이 부족했고, 아르바이트 중이었던 동생이 모녀에게 지하 4층 주차장을 안내하자 폭언과 폭행을 퍼부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개한 사진에는 한 남성이 주차장 바닥에 무릎을 꿇고 앉아있는 모습이 나온다. 주위에는 다른 사람들이 몰려있다.

하지만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네티즌이 이에 반박을 하고 있다. ‘당사자 겸 목격자’라고 소개한 이 네티즌은 주차요원이 허공에다 먼저 주먹을 날리는 행동을 한 게 발단이 됐다며 이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주차요원이 스스로 무릎을 꿇었다고 설명했다. 뺨을 때리는 폭행을 없었다고 항의했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