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한화 자금관리 상무 소환 조사… 차명계좌 연루 임원 10여명 出禁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0-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화그룹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이원곤 부장검사)은 김승연 회장의 개인 재산을 관리해온 인물로 알려진 ㈜한화 재무팀 이모 상무를 최근 소환 조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상무는 2004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의 대선자금 수사 당시에도 그룹 비자금을 관리한 인물로 지목돼 수차례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이 상무를 상대로 한화증권 지점에 개설된 그룹 임직원 명의의 차명계좌에 들어 있는 수백억 원대 자금의 성격과 출처 등을 조사했다.

또 이 상무가 속한 것으로 알려진 한화그룹 내 비선조직인 이른바 ‘장교동팀’의 실체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수사팀은 한화증권 전 직원 A 씨로부터 “이 상무가 그룹 내 비자금 조성·관리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화 측은 “이 상무가 그룹의 자금 관리를 담당하고 있는 것은 맞지만 장교동팀 소속이라는 것은 사실이 아니며 장교동팀이란 조직은 공식, 비공식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은 차명계좌 관리에 관여한 한화그룹 전현직 임원 10여 명에 대해 최근 출국금지 조치를 취했다. 출국금지된 임원들은 대부분 김 회장의 측근들로 한화그룹은 10여 년간 이들의 명의로 60여 개에 달하는 차명계좌를 개설해 관리해 왔다. 검찰은 조만간 이들을 차례로 불러 차명계좌에 든 자금이 그룹 계열사에서 빼돌린 돈인지, 이 자금이 어떤 목적으로 조성됐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전성철 기자 daw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