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오산시 “2014년 만 5세 전면 무상보육”

동아일보 입력 2010-09-28 03:00수정 2010-09-2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1년부터 보육비 단계적 지원 경기 오산시는 2014년부터 만 5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전면 무상보육을 한다고 27일 밝혔다. 오산시는 만 5세 아동 완전 무상보육을 통해 가정의 보육비 부담을 해소하고 출산율을 높일 계획이다. 2011년에는 소득수준 하위 75%에 보육료를 지원하고 2012년에는 하위 80%, 2013년에는 하위 90%까지 높이고 2014년부터는 만 5세 아동 모두를 지원하게 된다.

시는 무상보육이 실시될 경우 8월 말 현재 인구 기준으로 내년 300명, 2012년 600명 등으로 혜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원액은 1명당 월 17만2000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2014년까지 총 57억 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시 관계자는 “무상보육은 곽상욱 시장의 공약 사항으로 현재 시의회에서 예산안이 통과되기를 기다리고 있다”며 “내년부터 단계별로 무료 보육이 진행되면 부모들의 보육 부담감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