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규 한때 ‘위장전입’…“잘못 인정”

입력 2009-07-31 22:57수정 2009-09-21 2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준규 검찰총장 후보자는 31일 자녀의 진학과 관련해 과거 한때 위장 전입했던 사실을 인정했다.

검찰 인사 청문 준비단에 따르면 김 후보자 가족은 1992년 9월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거주했는데,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인 큰 딸을 세화여중에 입학시키기 위해 부인과 큰 딸의 주소지를 서초구 반포동 지인의 집으로 옮겼다.

김 후보자는 해명자료에서 "아내가 세화여고 교사를 하다가 그만뒀는데, 큰 딸을 인연이 있는 학교로 진학시키고 싶은 마음에 가족의 주소를 옮겼다. 잘못된 행동임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또 1994년부터 주미 한국대사관에서 법무협력관으로 근무하고 1997년 2월 귀국하면서 큰 딸이 다니던 학교 등을 고려해 온 가족이 반포동에 있는 또 다른 지인의 집 주소로 전입신고를 했다.

그는 "혼자 계신 어머니가 암에 걸리셔서 조기 귀국하게 돼 반포동에 살기로 결정하고, 일단 아이들의 학교등록을 위해 지인의 집 주소로 전입신고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니가 1997년 7월 돌아가실 때까지 경황이 없어 반포동에 집을 못 구하고 어머니 집과 병원 근처 인척 집에서 지냈는데, 전세를 줬던 대방동 아파트가 비어 그 집으로 이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당시 김 후보자의 두 딸은 세화여고와 세화여중을 다녔으며 그 해 10월 반포동에서 대방동으로 집 주소를 옮겼다고 준비단 관계자가 전했다.

인터넷 뉴스팀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