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대선자금 특검 추진”…“검찰 수사 형평성 잃어”

입력 2003-12-09 18:51수정 2009-09-28 0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9일 검찰의 지난해 대선자금 비리 수사가 한나라당에 편파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를 시정하기 위한 대선자금 비리 특검수사 추진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검찰 수뇌부를 출석시켜 검찰이 한나라당의 대선자금과 관련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언론에 흘리고 있다는 의혹을 추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 중이다.

이재오(李在五) 사무총장은 이날 “검찰은 야당의 불법 대선자금은 확대하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후보 캠프측의 불법 대선자금은 축소하는 ‘짜맞추기’식의 수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한 뒤 “철저한 수사를 위해 대선자금 관련 특검법안의 국회 제출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불안한 한나라…검찰에 ‘맞불카드’
- “野대선자금 흘려 측근비리 물타기”

이강두(李康斗) 정책위의장도 주요당직자회의에서 “검찰 수사가 노 대통령 측근비리를 흐리기 위한 목적으로 한나라당에 집중되고 있다”며 “검찰의 대선자금 수사가 마무리된 뒤 특검을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 전 총재는 여야대선 자금의 규명을 위해 특검 실시를 촉구하되, 대(對)국민사과 및 검찰에 자진 출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