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10만명 25일 시한부 파업

입력 2003-06-24 18:23수정 2009-09-29 0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노총 산하 100여개 사업장, 10만여명의 조합원들이 25일 정부의 개혁정책 후퇴 움직임에 맞서 4시간의 시한부 파업을 벌이고 서울 종로 등 전국 18개 지역에서 도심 집회를 열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24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다음달 1일부터 실시되는 경제자유구역법 폐기,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3개 영역 제외, 비정규직 기본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단병호(段炳浩) 민주노총 위원장은 “‘망국적 파업이 계속되면 해외로 나갈 수밖에 없다’는 경제 5단체장의 발언은 무책임하고 부도덕한 행위”라며 “정부가 파업을 물리력으로 해결하면 강도 높은 대정부 투쟁을 벌이겠다”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의 이날 파업에는 현대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금속연맹 소속 10개 대기업 노조와 영창악기 만도 통일중공업 등 금속노조 산하 126개 노조, 코오롱 한국합섬 등 화학섬유 노조 등이 참가한다.

21일 연가투쟁을 벌였던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연가 및 조퇴 형식으로 동참할 예정이다.

이날 회견에서 전국철도노조 천환규(千桓奎) 위원장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철도개혁은 4월 20일 노정(勞政)합의에 따라 철도노동자가 참여한 가운데 추진돼야 한다”며 철도구조개혁법안의 국회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28일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천 위원장은 “파국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가 철도구조개혁 입법을 중단하고 노정협상에 나서야 한다”며 정부측에 교섭을 요구했다.

또 다음달 2일 파업을 예고한 금속연맹은 현대자동차 대우조선 현대미포조선 등 산하 13개 노조(조합원 5만7338명)가 25∼27일 조합원총회를 열고 산별노조로의 전환을 위한 찬반투표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노총에 이어 한국노총도 30일 주5일 근무제 도입, 경제자유구역법 폐기, 비정규직 차별철폐 등을 촉구하며 택시 버스 금융 공공 제조부문 등 산하 300여개 사업장 조합원 20만명이 참가하는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이날 총파업에는 서울 시내버스와 전국택시노련 소속 근로자들도 참여하기로 해 ‘수송대란’이 예상된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