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시민연대 "정부 대변인역활 언개련-민언련 반성하라"

입력 2001-09-07 18:31수정 2009-09-19 0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유시민연대(공동대표 김한응·金漢應) 소속 회원 100여명은 7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무교동 서울파이낸스센터 빌딩 옆 소공원에서 ‘언론개혁시민연대와 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 규탄대회’를 열고 “정부의 홍위병 역할을 하는 두 단체는 본래의 시민단체 활동 영역으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의 돈을 받고 시민단체를 운영하면서 정부의 대변인 역할을 해온 두 단체는 반성하라”며 “정부지원으로부터 즉각 탈피, 정부를 감시 견제 비판하는 시민단체 본래의 영역으로 복귀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 조남현(趙南鉉·43) 대변인은 “앞으로도 정부의 홍위병 역할을 하는 시민단체들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혁기자>mh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