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제자사랑 담은 연

입력 1999-01-18 21:12업데이트 2009-09-24 13: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바람이 많은 겨울, 소망을 실어 연을 띄워 보내는 계절이다. 중학교 교사이자 전통연 연구가인 신건수씨가 18일 서울 강동구 명일동 자택에서 제자들에게 건네줄 사랑의 연을 만드느라 손길이 분주하다.

<서영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