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이산가족찾기 창구 일원화…민간단체協 27일 발족

입력 1998-04-02 19:28수정 2009-09-25 17: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실향민들이 개인적으로 북한의 가족 친지들과 교류하는데 따르는 부작용을 막기 위해 27일 발족할 예정인 남북이산가족민간단체협의회에서 심인(尋人)의뢰를 받아 이산가족교류알선단체에 이를 의뢰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실향민들이 개인적으로 알선단체나 중개인을 물색할 경우 신뢰할 수 있는 대상을 찾기가 어려운데다 과다한 경비를 지출할 우려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에 따라 북한 내 이산가족의 생사여부와 주소확인 및 상봉주선을 의뢰하는 창구를 민간단체협의회로 일원화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재 제삼국을 통해 북한의 이산가족과 교류를 추진할 경우 중개인과 알선단체에 따라 경비가 생사여부확인에 3백∼1천달러, 상봉에는 수천∼수만달러가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앞으로 이산가족민간단체협의회의 의뢰를 받아 이산가족교류를 알선하는 단체 등에 대해 과다한 경비를 받지 못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한편 1천만이산가족재회추진위원회와 이북5도위원회 등 이산가족 관련 43개 민간단체는 2일 오후 대한적십자사에서 간담회를 갖고 남북이산가족민간단체협의회 결성방안을 협의했다.

〈한기흥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