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잠수함 움직임 포착…푸틴 방북 맞아 또 핵실험하나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4일 16시 35분


코멘트
북한의 핵심 잠수함 건조지인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최근 잠수함들이 순차적으로 옮겨진 정황이 확인되면서 북한이 또다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발사를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특히 이번 활동은 조만간 방북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북한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필요한 대규모 무기를 제공한 대가로 핵추진잠수함 핵심기술을 요청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관찰됐다.

6일 촬영된 위성사진에서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발사 할 때 사용하던 잠수함 ‘8·24영웅함’(가운데 검정색 물체)이 해안가 구조물 위로 옮겨져 있다. 영웅함 후미에 위치한 갈색 물체 역시 원래 다른 곳에 설치돼 있던 ‘수중 미사일 시험대 바지선’이 이동한 것이다.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 캡처

13일(현지 시간)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산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지난 5주간 신포조선소에서 북한의 첫 전술핵공격잠수함인 ‘김군옥영웅함’, 그리고 과거 북한이 SLBM을 시험발사하는데 사용했던 ‘8·24영웅함’과 바지선이 옮겨졌다고 전했다. 세 척 모두 북한의 핵추진잠수함 개발 사업에 핵심적이다. 이 때문에 분단을 넘어 측은 북한이 김군옥영웅함의 해상 시험 또는 SLBM이나 잠수함발사순항미사일(SLCM)의 추가 발사를 준비 중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위성사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첫 공개된 뒤 이 조선소에 정박돼 있던 김군옥영웅함은 지난달 해안에 배가 출입할 수 있게 땅을 판 ‘건독’으로 옮겨졌다. 이 사이트는 위성사진 만으로는 배에서 어떤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지는 확인할 수 없지만, 건독에 타워 크레인이 세워진 걸 봐선 해상 실험에 필요한 발사관 장착과 관련된 작업일 수 있다고 예측했다.

또 8·24영웅함 역시 건독으로 이동했으며 과거 이 함정을 보수하거나 실험용 SLBM을 장착할 때 사용됐던 크레인이 이후 함정 위 가림막에 설치됐다가 사라졌다고 전했다. 게다가 조선소 통로 옆에 있던 수중 미사일 시험대 바지선도 8·24영웅함의 후미로 옮겨졌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첫번째 SLBM인 북극성(KN-11)의 수중 발사를 자축하기 위해, 성공일인 8월 24일을 따서 공식 함명을 지었다.

분단을 넘어 측은 이번 움직임이 지난해부터 한층 더 공격적으로 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외교적 태도를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국제사회에서는 북한과 우크라이나 침공 후 서방에서 고립된 러시아가 지난해 9월 정상회담을 여는 등 밀착 행보를 보이면서 안보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청아 기자 clearlee@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