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대통령실, 사람 비위·정보 캐는건 안해야”…법무부 인사검증 논란 일축

입력 2022-05-27 09:35업데이트 2022-05-27 10: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법무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 신설과 관련한 질문에 강한 어조로 답변하고 있다. 2022.5.27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과거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실에서 담당했던 인사검증 업무를 전담할 인사정보관리단이 법무부에 신설되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 비서실에서는 정책이나 이런 것을 중심으로 해야지, 어떤 사람에 대한 비위나 정보를 캐는 것은 안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법무부 인사정보관리단에 인사검증을 맡기는 것이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온다’는 물음에 “미국이 그렇게 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래서 내가 민정수석실은 없앤다고 한 것”이라면서 “사정은 사정 기관이 알아서 하는 것이고, 대통령 비서실은 이런 사정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안 하고 공직 후보자 비위 의혹에 관한 정보 수집도 안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용산 청사 접견실에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5.27. 대통령실사진기자단

그러면서 “대통령 비서실은 그런 정보 수집 업무를 직접 안 하고 (정보를) 받아서 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객관적으로 볼 수 있다. 자료가 축적될 수 있다. 그래서 미국 방식대로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앞서 공직자 검증 업무를 수행할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법무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권한 남용이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서 국무조정실장 발탁이 유력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인선과 관련한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