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北, 해외파견 무역일꾼들에 ‘대남 접촉 금지’ 명령

입력 2022-05-24 10:50업데이트 2022-05-24 10: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과 관련, “지금 우리 인민은 예상치 않았던 엄혹한 상황 속에서 참으로 어려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시련 속에서도 덕과 정이 더욱 만발하게 피어나 사람들의 아픔을 가셔주고 우리의 생활을 아름답게 해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 당국이 해외파견 일꾼들에게 ‘대남 접촉 금지’를 재차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당국은 최근 중국 등 접경지에 나가 있는 무역일꾼들에게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 남한 인물과 접촉하지 말고 남측 민간단체로부터 지원을 받아서도 안 된다는 것이다.

북한 당국이 이번 ‘대남 접촉 금지령’을 언제 내렸는지 그 시기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북한 측 인사들은 이달 12일 평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당국의 발표 이후로도 남측 인사나 단체와의 접촉을 삼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한 대북 활동가는 “우리가 아무리 인도적 협력을 하겠다고 말해도 북측에선 물자를 받을 수가 없다”며 “지금은 중국에서 사업하는 북한 사람들이 지원 물자를 모았던 것도 ‘다시 돌려주라’는 식”이라고 말했다.

다른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중국 등 해외에 나가 있는 기관·단체 등에 코로나19 ‘비상방역대책’의 일환으로 물자 확보를 요청했는데 ‘남한 기금은 활용해선 안 된다’는 조건이 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상황이 어렵더라도 (북한이) 민간단체 지원을 이렇게 장기간 안 받는 건 좀 특이하다”며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지시가 없는 한 북한이 남측 민간단체 지원을 받긴 어려울 것이라고도 말했다.

김 총비서는 지난 2020년 8월 북한 전역에서 수해가 발생했을 때도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회의에서 “세계적인 악성비루스(바이러스) 전파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 현실은 큰물(홍수) 피해와 관련한 그 어떤 외부적 지원도 허용하지 말며 국경을 더욱 철통같이 닫아 매고 방역사업을 엄격히 진행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힌 적이 있다.

당시 김 총비서의 지시는 수해 피해가 극심한 상황에서도 ‘코로나19 유입·전파를 차단하는 게 급선무’란 판단에서 대외 접촉을 금지한 것으로 해석됐었다.

북한 당국은 이후에도 북중 접경지에 나가 있는 일꾼들에게 수시로 ‘대남 접촉을 엄금한다’는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북한은 중국발(發)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던 2020년 1월 말부터 북중 접경지를 통한 주민 왕래와 외국인 입국을 전면 차단하고 중국·러시아를 오가는 항공편과 국제열차 운행도 원칙적으로 중단했다.

북한은 이후 올 1월 중순 북중 간 열차 교역을 일부 재개했으나,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등지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4월 말부터 화물열차 운행을 다시 중단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우리 통일부는 지난 16일 북한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과 관련해 방역협력을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하는 내용의 통지문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발송하려 했으나, 북한 측은 아직 그 ‘접수’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