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尹 “한미는 서로 훌륭한 친구” 건배사… 바이든 “같이 갑시다” 화답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3: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 정상회담]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서 환영 만찬
한미정상 전통의장대 사열 하고, 오미자 와인으로 건배 윤석열 대통령(가운데 왼쪽)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21일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환영만찬장에 전통의장대를 사열하며 입장하고 있다(위쪽 사진). 양국 정상은 이날 만찬 자리에서 경북 문경에서 생산된 오미자 와인 ‘오미로제 결’로 건배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시인 예이츠는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라고 했다.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다.”(윤석열 대통령)

“한미 연합사에서 주로 하는 건배사를 하겠다.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21일 한미 정상회담 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만찬에서 양 정상은 환영과 화합의 건배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특히 아일랜드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의 시를 인사말에 인용했다. 바이든 대통령 스스로 평소 아일랜드계 혈통임을 강조했던 점을 고려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동맹의 상징적 문구를 건배사로 제안하며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피로 맺어진 한미 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 가는 데 든든한 버팀목이 돼 왔다”며 “한미 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어 건배사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매우 생산적인 회담을 했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가 서로에 대해서 굉장히 잘 알게 되었다는 것”이라며 “어찌 보면 너무 얘기를 많이 해서 너무 많은 정보를 서로한테 준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되기도 한다”고 했다. 그러자 장내에서는 웃음이 터져 나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동맹에 활력을 다시 불어넣는 것은 지난해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대외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생각한 것 중 하나”라며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이날 만찬에는 여야 대표와 10대 그룹 총수 등 정계와 경제계 인사를 포함해 우리 측 인사 50명가량이 참석했다. 헤드테이블에는 양국 정상과 한덕수 국무총리, 박병석 국회의장,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등 8명이 앉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안 전 위원장을 가장 먼저 소개하며 “이번 대선에서 제가 이기는 데 큰 도움을 준 분”이라고 언급했다고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만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탈북민 출신 국민의힘 지성호, 태영호 의원도 만나 환담을 나눴다.

재계 수장들도 이날 만찬에 총출동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정기선 HD현대 사장 등이 참석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SK그룹 회장) 등 경제6단체장도 함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소개로 각 기업 총수들과도 연이어 인사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만찬은 오후 7시 34분에 시작돼 2시간 가까이 이어졌다. 만찬 메뉴는 팔도 산채 비빔밥이었다. 건배주로는 국산 오미자 스파클링 와인 ‘오미로제 결’이 테이블에 올랐다. 식사와 함께 곁들이는 와인으로는 미국 캘리포니아 내파밸리의 한국인 소유 와이너리 다나 에스테이트에서 생산된 ‘바소 2017년’과 ‘샤또 몬텔레나 샤도네이’가 함께 제공됐다. 디저트는 이천쌀과 화이트 초콜릿을 이용한 쌀케이크 등으로 양국 식재료를 사용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