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 “한미, 반도체·배터리 상호 협력”…바이든 “한미동맹, 평화·번영 핵심축”

입력 2022-05-21 15:58업데이트 2022-05-21 17: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접견실에서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1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동맹도 경제 안보 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며 “앞으로 양국은 반도체 배터리 등 전략산업 분야에서 상호 투자를 확대하고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수십 년 동안 한미 동맹은 지역 평화 그리고 번영의 핵심 축이었다”며 “우리 함께 양국 간의 위대한 우정을 더욱 돈독히 가져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5층 집무실에서 가진 한미 확대 정상회담에서 “현재 우리는 경제가 안보고, 또 안보가 경제인 ‘경제 안보 시대’를 살고 있다. 국제 무역질서의 변화와 공급망 교란이 국민들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한미 동맹도 경제 안보 시대에 맞춰 발전하고 진화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어제 바이든 대통령님과 동행한 첨단 반도체 산업현장에서 한미 간 경제 기술 동맹의 힘을 느낄 수 있었다”며 “오늘 회담은 경제 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현안을 해결하는 데 있어 양국이 어떻게 공조해 나갈지에 관해 논의하는 매우 유용한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님이 따뜻하게 환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 한국에 다시 오게 되어서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대통령께서 취임한지 2주 이내에 오게 되어서 더욱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공통의 희생, 그리고 대한민국의 자유에 대한 공통의 의지를 기반으로, 또한 ‘힘으로 국경을 바꿔선 안 된다’는 강한 의지를 기반으로 구축됐다”며 “오늘 이 방한을 통해서 우리의 한미 동행은 한 단계 더욱 격상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동맹은)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는데도 매우 중요했다”며 “오늘 한미 동맹은 이 지역 그리고 또 세계의 안전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 양국은 이 시대의 기회와 도전에 함께 부응하고 있다”며 “코로나 대처, 공급망 확보, 기후위기 대처, 지역안보 강화, 그리고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위한 규범 설정에도 한미 동맹은 함께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다시 한번 환영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며 “지금까지의 생산적인 대화에 감사하고, 앞으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확대 정상회담에는 우리 측 최상목 경제수석,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김일범 의전비서관, 추경호 경제부총리,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태용 주미대사 내정자,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케이트 베딩필드 백악관 공보국장,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 젠 오말리 딜런 백악관 부비서실장,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미국대사대리, 에드 케이건 NSC 동아시아, 오세아니아 담당 선임국장이 배석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